최종편집 : 2020-01-29 13:49 (수)
6300억 털렸던 日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마진거래 종료
6300억 털렸던 日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 마진거래 종료
  • 정동진
  • 승인 2019.12.16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암호화폐 시장 '마진거래' 중단 분위기로 돌아서나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지난해 1월 630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털려 곤욕을 치렀던 일본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체크'가 마진 거래를 종료한다.

16일 코인체크에 따르면 마진거래 서비스를 3월 13일에 종료하고, 잔액 이체는 2020년 3월 말까지 가능하다. 앞서 코인 체크는 암호화폐 넴(NEM) 도난 이후 마진거래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다.

일본은 2020년 4월 '금융상품거래법·결제서비스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마진거래 한도를 15배에서 4배로 축소했다. 그러나 올해 7월 비트포인트에서 380억 원 상당의 암호화폐가 도난당하자 일각에서는 마진거래 한도를 2배까지 줄여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이번 마진거래 중단은 '금융상품거래법·결제서비스법 개정안'이 4배에서 2배로 축소될 것이라는 시장의 동향을 파악해 미리 중단한 것으로 풀이된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일곱 개의 대죄 '명장면' 블록체인으로 담는다
연말정산으로 느려진 PC, 구라제거기로 한 방에 해결
다날, 일본서 블록체인 기반 결제 선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