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5 10:27 (토)
넥슨, 5200억 주고 산 日 글룹스 10원에 매각
단독넥슨, 5200억 주고 산 日 글룹스 10원에 매각
  • 정동진
  • 승인 2019.12.25 0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년 만에 아픈 손가락 정리, 일본 게임사 외주업체에 1엔에 양도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넥슨이 5200억 원(엔화 365억 엔, 2012년 환율 기준)에 지분 100%를 인수해 자회사로 편입했던 글룹스(gloops)를 10원에 매각한다.

25일 넥슨에 따르면 글룹스 주식 540주를 지알드라이브(GRDRIVE)에 2020년 2월 1일 1엔에 양도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2012년 10월에 약 365억 엔에 취득했던 글룹스를 8년 만에 매각, 그동안 아픈 손가락으로 꼽혔던 계열사를 정리했다.

넥슨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 시장 상황을 예측할 수 없어 게임 개발부터 운영까지 예전과 다르다"며 "수익 안정화를 위해 자사가 보유한 IP를 살려 멀티 플레이 온라인 게임에 경영 자원을 집중하는 것이 장기적이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글룹스를 인수하는 지알드라이브는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코로프라, 구미, 딜라이트 웍스 등 일본 게임기업의 외뢰를 받아 3D CG를 제작하는 외주업체다. 

기동전사 건담 배틀 오퍼레이션2를 비롯해 하얀고양이 프로젝트, 페이트 / 그랜드 오더, 드래곤 프로젝트, 슬링샷 브레이브즈 등 모바일부터 콘솔 게임까지 다양한 장르의 외주를 진행한 바 있다.

양도 가격은 1엔이지만, 실제 가격은 다를 것이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들의 이야기다. 국내도 롯데리아가 2010년 일본 버거킹의 200억 원 부채를 떠안는 조건으로 100엔에 인수한 사례가 있다.

정동진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Pick] 지금 결제하러 갑니다...폰허브, 암호화폐 '테더' 결제 지원
엘엔엑스 프로토콜, 테스트넷 '아크트루스' 출시 임박
너는 내 취향저격...가전 업계, 틈새 가전 눈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