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1-25 10:27 (토)
KISA·방통위, 신서비스 창출 위해 위치공보 데이터 개방
KISA·방통위, 신서비스 창출 위해 위치공보 데이터 개방
  • 장정우
  • 승인 2020.01.13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구조용으로 활용되었던 위치정보 데이터 대중에 공개

[비아이뉴스] 장정우 기자=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을 비롯한 대중을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방송통신위원회(KCC)가 함께 지난 4년간 구축한 데이터를 공유한다.

KISA와 KCC는 위치정보 스타트업 확산 및 모바일 신서비스 창출을 위해 기존 긴급구조용으로 주로 활용되었던 위치정보 데이터(Wi-Fi AP 정보)를 개방하고 활용 가이드를 배포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견인하는 핵심자원인 빅데이터의 활용은 계속해서 중요해지고 있으며, 특히 위치정보는 재난예방·긴급구조·국민안전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그러나 위치정보 활용에 필요한 측위 인프라 구축 비용 문제로, 그간 중소기업들은 위치기반서비스 분야 진출 및 신규 서비스 개발에 대한 애로사항을 호소해왔다.

이에 KISA는 방송통신위원회와 함께 긴급구조 지원 목적으로 지난 2014년부터 4년간 구축했던 위치정보 데이터를 위치정보 스타트업 등 민간 기업이 폭넓게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방하게 됐다.

해당 데이터는 전국 890개 지하철 역사에 설치된 Wi-Fi AP 정보를 수집 및 정제한 데이터로, 약 22만개의 AP 정보를 통해 실내 지하철 역사에서 측위 및 위치확인이 가능하다.

KISA는 데이터를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위치정보 데이터의 구조, 측위 성능 및 활용 방법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위치정보 데이터(Wi-Fi AP 정보)의 활용 가이드’도 함께 제작하여 배포했다.

위치정보 데이터는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다운로드 가능하며, 활용 가이드는 KISA 대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이번 위치정보 데이터 개방이 국내 위치정보 산업 확대·성장의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그간 위치기반서비스 분야 진출을 원했으나 상황이 여의치 않았던 중소·스타트업들에게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장정우 icarus@beinews.net
장정우 [최근기사]
경기콘텐츠진흥원, 알아듣기 쉬운 우리말 사업 명 전파
한국소비자원, 설 맞이 학생들에게 도움의 손길 전달
에이수스, 최신 AMD 그래픽 카드 기반 신제품 보고가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