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20:39 (화)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차세대 블록체인 게임의 기준될까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차세대 블록체인 게임의 기준될까
  • 정동진
  • 승인 2020.02.09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IP와 블록체인 게임 전문 개발사의 만남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대표 이미지 / 사진=BFH 공식 홈페이지 갈무리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1 "이제 블록체인 게임도 IP의 시대가 조금씩 오네요. 디앱에서 도박이나 보드만 주류를 이뤘는데 RPG가 서서히 상위권에 올라오는걸 보니 아직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2 "아마도 일본이라서 그런 게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도권의 보호 아래 이더리움 기반 댑이라 아직 시작 단계지만, 사라질 시장이 아니라 이제 서서히 자리를 잡아가는 시점이 아닐까 보고 있습니다"

최근 게임업계 관계자 사이에서 블록체인 게임으로 태어난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ブレイブ フロンティア ヒーローズ)'에 대한 의견을 묻자 입을 모아 '부러움 반 기대감 반'이라는 반응이 주류를 이루었다.

2020년 1월 30일 출시된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는 출시 전부터 국내외 게임업계에서 주목을 받았다. 글로벌 3800만 다운로드로 인정받은 IP를 마이크립토 히어로즈 개발사로 알려진 더블점프 도쿄가 개발, 이를 뒷받침해주는 구미(gumi)까지 프로젝트 하나에 여러 곳의 회사가 모여서 협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1월 30일 출시 이후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사용자-볼륨 현황 / 자료=디앱 레이더

9일 디앱닷컴, 디앱레이더 등에 따르면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첫 주 매출은 2,850 이더리움으로 한화 7억 7천만 원 규모다. 하루 평균 1억 원 이상 이더리움이 거래됐다는 의미다.

더블점프 도쿄 관계자는 "지금까지 일본에서 출시한 블록체인 게임 중에서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는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했다"고 강조할 정도로 현지 반응은 고무적이다.

일본 게임업계, 특히 블록체인 게임업계는 확장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일본도 몇몇 모바일 게임이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전광판처럼 부동의 위치를 고수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플랫폼 의존도를 낮추면서 IP를 활용한 블록체인 게임이 등장하며, 기존 게임의 IP 활용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브레이브 프론티어 히어로즈 전용 지갑도 출시됐다. / 자료=스마트앱 

현지 게임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으로 서비스를 종료했던 비너스 럼블은 비너스 스크램블로 출시를 앞두고 있다. 원작은 스퀘어에닉스와 블루프린트가 공동 개발했지만, 블록체인 게임은 블루프린트가 독자적으로 개발한다. 여기에 블록체인 TCG '크립토스펠'을 개발했던 크립토게임즈가 지원에 나서면서 시장 진입은 수월해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 게임업계 관계자는 "과거 일본 게임시장은 갈라파고스를 경험했다. 자기복제만 반복해 발전과 진화가 없어 밀렸지만, 어느 순간부터 회복세에 들어섰다"며 "비트코인을 제일 먼저 자산으로 인정하고, 이와 관련된 제도를 정비해 틀을 마련한 성과가 조금씩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Pick] 韓日 게임업계, 코로나19 확산에 재택근무 전환
중국서 넘어온 '드래곤 가드S' 6년 만에 가드 내려
가슴 뛰는 판타지 '스피릿위시' 결국 1년 채우고 파이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