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2-25 20:39 (화)
BGF리테일, 공정위에 과징금 16억 7400만원 맞아
BGF리테일, 공정위에 과징금 16억 7400만원 맞아
  • 김자혜
  • 승인 2020.02.13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플러스1 증정행사 판매촉진비 납품업체 전가 명목
/사진=BGF리테일
사진=BGF리테일

[비아이뉴스] 김자혜 기자=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부터 과징금 16억 원과 시정명령을 받았다. 

13일 공정위에 따르면 BGF리테일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1 플러스 1(1+1)행사를 열었는데 이 과정에서 납품업자에 판매촉진비 50%를 초과한 비용을 부담시켰다고 봤다.

해당 기간 동안 총 79개 납품업자와 338건의 판매촉진 행사를 통해 납품업자에 떠넘겨진 금액은 23억9150만 원에 달한다.

대규모유통업법 제11조 제4항에서는 대규모유통업자가 납품업자에 판매촉진 비용 분담 비율은 50%를 초과해서는 안 된다.

또 44개 납품업자와 76건 행사 진행 시 판매촉진 비용 부담에 관한 약정 서면을 행사 이전에 교부하지 않은 점도 적발됐다. 

이번 사례는 편의점 1 플러스 1행사에 대규모유통업법을 적용한 최초사례다. 

공정위는 시정명령과 과징금 16억7400만 원을 납부토록 명령하는 한편 판매촉진행사 약정서면 지연 교부행위에 대해서는 부과하지 않았다. 

지난 2017년 10월 전자 계약시스템 개선 이후 위반사례가 발견되지 않아 업체 스스로 시정 노력을 고려했다는 설명이다.

이와 관련 BGF리테일 관계자는 "이번 사건에서 절차적 부분은 심의단계에서 조처를 했다"며 "유통업계에 일반화된 N+1 판매 비용 분담이나 구조에 대한 공정위 심판정의 결정은 업 특성을 고려하지 않아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어 "가맹점주 및 소비자 편익을 고려해 다방면의 검토를 통해 사후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icarus@beinews.net
김자혜 [최근기사]
[기자수첩] 21세기가 마주한 전염병
"재택이 가장 쉬웠어요" IT서비스기업 재택사례 '우르르'
코로나19 확산에 유통업계 재택근무도 '확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