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4-04 12:10 (토)
[오늘 중국은] 10만원에 구입한 폐기물로 전기 요금 절약
[오늘 중국은] 10만원에 구입한 폐기물로 전기 요금 절약
  • 전영
  • 승인 2020.03.25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1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2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3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4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5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6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7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8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9
1 / 9
ⓒ 텅쉰망(腾讯网)
ⓒ 텅쉰망(腾讯网)

 

[산시=비아이뉴스] 전영 기자= 고수는 평범한 사람들 사이에 있다. 안후이성 푸양시(阜阳市) 잉취안구(颍泉区)의 한 노인이 헐값에 사들인 폐기물을 이용해 전기 요금을 절약해 화제가 되고 있다.

600위안(약 10만원)에 사들인 폐기물을 이용해 전기 요금을 절약해 화제가 되고 있다.

25일 중국 인터넷 매체 텅쉰망(腾讯网)에 따르면 이 마을에 거주하는 농민 리위쉬안(李玉宣, 62)은 3년 전 저장성에서 일하던 중 폐기물로 나온 태양광 발전 패널을 600위안(약 10만원)에 사들였다. 이후 그는 태양광 발전 패널을 집으로 가져와 조립해 자신의 집 곳곳에 설치했다.

그는 “집의 전등, 냉장고, 세탁기 TV 등은 모두 태양광 발전 패널을 통해 얻은 전기를 사용한다”면서 “1년에 1천 위안이 넘는 전기 사용료를 절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ying@beinews.net
전영 [최근기사]
[오늘 중국은] 인민해방군 해상 작전구역 실전 훈련
[오늘 중국은] 우한시, '비상'에서 '일상'으로
[중국 경제] 해외 코로나19 확산, 中에는 위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