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9:16 (월)
보라(BORA), 블록체인 게임 '투트랙 전략' 이유
보라(BORA), 블록체인 게임 '투트랙 전략' 이유
  • 정동진
  • 승인 2020.05.17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채널링 서비스를 위한 with BORA, 서비스 접목한 for BORA
지난달 BORA는 바른손이앤에이 산하 개발사인 스튜디오8과 아스텔리아 시리즈의 글로벌 게임 서비스 협업 계약을 체결했다. / 자료=보라(BORA)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국내 암호화폐 업계가 대중화를 위해 선택한 '블록체인 게임'이 점차 게임업계의 채널링과 퍼블리싱 등 구체적인 사업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 

지난 3월 초 특금법이 통과되며 블록체인 게임업계도 투 트랙 전략에 나선 프로젝트팀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그중에서 웨이투빗의 보라(BORA)는 과거 카카오 게임처럼 블록체인 게임 채널링과 직접 서비스, 두 가지 전략으로 블록체인 게임 대중화에 나서고 있다.

17일 웨이투빗에 따르면 보라(BORA)는 채널링 서비스를 위한 with BORA, 글로벌 서비스와 블록체인 서비스를 접목한 for BORA로 구분해 사업을 추진 중이다.

보라(BORA)가 투 트랙 전략을 채택한 이유는 블록체인 게임업계의 불확실성 탓으로 풀이된다.

업비트 BTC 마켓에서 거래 중인 보라(BORA) / 자료=업비트

with BORA는 과거 PC 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의 채널링 서비스 개념이다. 예를 들면, 네오위즈의 온라인 FPS 아바는 피망 외에 네이버 채널링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이는 직접 서비스 대신 게임을 접할 수 있는 창구를 하나 더 개설해 이용자 저변 확대에 초점을 맞춘 전략이다. 채널링 서비스는 이용자 확보와 프로모션 등에서 게임 이벤트처럼 회사와 제품 인지도 상승이 중점으로 서비스 기간 종료 후 본서버로 이관, 충성 유저만 잔존시키는 전략 중 하나다.

또 for BORA는 개발사가 직접 개발해 서비스까지 진행하는 방식으로 채널링과 다르다. 대표적인 예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와 리니지2다. 프로젝트팀이 처음부터 모든 것에 관여하는 덕분에 프로모션부터 사업 추진까지 채널링보다 제약이 덜하다.

이처럼 보라(BORA)가 with와 for로 구분해 사업을 추진하는 이유는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된 프로젝트팀의 암호화폐이기 때문이다. 게임업계가 암호화폐 사업을 진행하는 리버스 ICO와 달리 게임업계 출신이 모여 추진하는 사업으로 '디앱'이라는 용어보다 '블록체인 게임'이라는 용어를 선택한 것.

현재 보라는 빅원, 업비트, 코인원, Fatbtc 등 국내외 암호화폐 거래소에 상장, 시가총액 220억 원 규모의 프로젝트다. with BORA로 생태계 구축을 위한 유저 확보에 나서고, for BORA로 보라(BORA) 토큰 사용을 위한 생태계를 구축에 힘쓰고 있다.

그 결과 최근 보라에서 출시하는 게임은 동시에 with-for 버전으로 출시한다. 특히 최근 출시된 세븐가디언즈는 with BORA와 for BORA 버전으로 출시했다.

보라(BORA) 관계자는 "대중화를 위한 with BORA, 사업화를 위한 for BORA로 선택과 집중을 통해 경쟁력을 갖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Pick] 빗썸 버프 없어진 FNB·QBZ·WPX·FZZ, 결국 파국?
[리뷰 #40] 이스 셀세타의 수해, 아 이 '빨강머리' 진짜!
[리뷰 #39] 파이널 데스티니, 추억의 액션 RPG를 기억하세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