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5 11:02 (금)
'벌써 4연승' 위메이드, 中 지우링 상대로 승소
'벌써 4연승' 위메이드, 中 지우링 상대로 승소
  • 정동진
  • 승인 2020.05.22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우링에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약 2,946억원 지급 명령
위메이드 본사의 모습 / 사진=비아이뉴스 DB
위메이드 본사의 모습 / 사진=비아이뉴스 DB

[비아이뉴스] 정동진 기자=위메이드가 중국의 게임회사 지우링을 상대로 대한상사중재원(KCAB 원장 이호원)에 제기한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이겼다.

22일 위메이드에 따르면 지우링은 킹넷의 자회사로 지난 2017년 11월 위메이드와 <미르의 전설2> IP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HTML5 게임 <용성전가>를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약금 및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10월 지우링을 상대로 <미르의 전설2>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로열티 포함, 이자를 지급하라는 내용의 중재 신청을 했다.

그 결과 오늘 재판부는 위메이드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우링의 계약 불이행에 따른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약 2,946억원을 지급하라고 최종 판결했다.

특히, <용성전가>는 출시 이후 킹넷이 공시를 통해 월평균 매출 9,000만 위안(한화 약 156억원)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낸 게임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단일 게임 중 이례적으로 큰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진 만큼 현재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셩취게임즈(前 샨다게임즈) <미르의 전설2> 중재에서도 큰 규모의 배상금 판정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전기래료> 중재에 이어 이번 중재 판정 결과에서 보이듯 미르 IP의 권한과 권리는 위메이드에 있음이 보다 명확해졌다”며 “판정 받은 배상금 외에도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르 IP 보호 및 권리 강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4차산업 전문언론 '비아이뉴스' msn06s@beinews.net
정동진 [최근기사]
[UP! START] 아이디어스의 인기 메뉴를 펍에서 만난다
마린보이 된 카카오프렌즈
스마일게이트 퓨처랩, 온라인 창의 워크숍 확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